[WORLD] Japan to release Fukushima water on Thursday

Protesters hold signs reading 'Don't throw radioactive contaminated water into the sea!' and 'Don't throw polluted water into the sea' as they take part in a rally against the Japanese government's plan to release treated wastewater from the crippled Fukushima Daiichi power plant into the ocean outside the prime minister's office in Tokyo, Tuesday. AFP-Yonhap22일 일본 도쿄의 총리관저 앞에서 폐허가 된 후쿠시마 원전에서 오염수를 해양 방류하려는 일본 정부에 반대하는 집회에 참가한 사람들이 '핵 오염수를 바다로 방류하지 말라' 및 '바다로 오염수를 버리지 말라'고 적힌 팻말을 들고 있다. AFP-연합
Protesters hold signs reading “Don’t throw radioactive contaminated water into the sea!” and “Don’t throw polluted water into the sea” as they take part in a rally against the Japanese government’s plan to release treated wastewater from the crippled Fukushima Daiichi power plant into the ocean outside the prime minister’s office in Tokyo, Tuesday. AFP-Yonhap
22일 일본 도쿄의 총리관저 앞에서 폐허가 된 후쿠시마 원전에서 오염수를 해양 방류하려는 일본 정부에 반대하는 집회에 참가한 사람들이 “핵 오염수를 바다로 방류하지 말라” 및 “바다로 오염수를 버리지 말라”고 적힌 팻말을 들고 있다. AFP-연합


TOKYO (AP) — Japan will start releasing treated and diluted radioactive wastewater from the Fukushima Daiichi nuclear plant into the Pacific Ocean as early as Thursday — a controversial but essential early step in the decades of work to shut down the facility 12 years after its meltdown disaster.
도쿄 (AP) — 일본은 이르면 목요일부터 처리 및 희석된 방사능 오염수를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서 태평양으로 방류한다. 논란이 된 이번 결정은 후쿠시마 멜트다운(노심용융) 사고 발생 후 12년이 흐른 지금, 원전 폐로를 위한 수십 년의 작업에 필수적인 첫 단계다.

Prime Minister Fumio Kishida gave the final go-ahead Tuesday at a meeting of Cabinet ministers involved in the plan and instructed the operator, Tokyo Electric Power Company Holdings, to be ready to start the coastal release Thursday if weather and sea conditions permit.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화요일 관계 각료회의에서 최종 방류 승인을 내렸고 원전 운영사인 도쿄 전력에 해상 조건에 지장이 없으면 24일부터 해양 방류를 시작할 수 있도록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Kishida said at the meeting that the release of the water is essential for the progress of the plant decommissioning and Fukushima prefecture‘s recovery from the March 11, 2011, disaster.
기시다 총리는 회의에서 오염수 방류는 원전을 폐로하고 후쿠시마현을 2011년 3월 11일 사고로부터 회복시키는 데 필수적인 과정이라고 말했다.

He said the government has done everything for now to ensure the safety, combat the reputational damage for the fisheries and to provide transparent and scientific explanation to gain understanding in and outside the country. He pledged that the government will continue the effort until the end of the release and decommissioning, which will take decades.
기시다 총리는 일본 정부가 안전성 보장, 어민 타격 대비 및 국내외에서 설득을 구할 수 있는 투명하고 과학적인 설명 제공을 위해 현재로서 할 일을 다했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정부는 수십 년이 걸릴 방류와 해체 과정의 마지막까지 노력을 계속하기로 약속했다.

A massive earthquake and tsunami destroyed the Fukushima Daiichi plant’s cooling systems, causing three of its reactors to melt and contaminating their cooling water. The water is collected, filtered and stored in about 1,000 tanks, which fill much of the plant’s grounds and will reach their capacity in early 2024.
대규모 지진 및 쓰나미는 후쿠시마 원전의 냉각 시스템을 파괴해 원자로 3개 중 하나를 녹였고 원전 냉각수를 오염시켰다. 오염수는 수집 및 정화돼 원전 부지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1000여기 탱크에 저장됐고 2024년 초에는 용량이 한계에 달하게 된다.

The release of the treated wastewater has faced strong opposition from Japanese fishing organizations, which worry about further damage to the reputation of their seafood as they struggle to recover from the nuclear disaster. Groups in South Korea and China have also raised concerns, turning it into a political and diplomatic issue.
처리 오염수 방류는 방사능 사고 회복에 힘쓰면서 해산물 평판에 추가적인 타격을 우려하는 일본 어민 단체들로부터 강한 반발에 직면했다. 한국 및 중국 단체들 역시 우려를 표명해 해당 사안은 정치적•외교적 문제가 되었다.

KEY WORDS
■ dilute 희석하다
■ controversial 논란이 많은
■ coastal 해안의
■ release 방출
■ decommission (핵발전소 등을) 해체하다
■ prefecture 지방 행정 구역, 도, 현
■ transparent 명백한, 투명한
■ reactor 원자로
■ contaminate 오염시키다
■ filter 여과하다, 거르다
■ wastewater 폐수, 하수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