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ltra-tight budget – The Korea Times


What good is fiscal health if it weakens economy?
경제를 약화시키는 재정 건전성이 무슨 소용인가?

President Yoon Suk Yeol appeared proud and resolute after his administration proposed the most austere budget in nearly two decades on Tuesday.
화요일 정부가 20년 만에 가장 긴축된 예산을 제안한 후 윤석열 대통령은 자랑스럽고 확고해 보였다.

“We have shifted from the previous government’s ‘spending-solves-all’ mentality to restoring fiscal health,” Yoon told a Cabinet meeting. The conservative leader accused his progressive predecessor of “reckless spending leading to snowballing debt.”
윤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전 정권의 ‘소비로 모든 것을 해결한다’는 사고방식에서 재정건전성 회복으로 전환했다”고 말했다. 보수 성향의 지도자인 윤 대총령은 자신의 진보적인 전임자가 “무분별한 지출로 부채를 눈덩이처럼 불렸다”고 비난했다.

The Yoon administration’s 657 trillion won ($495 billion) proposal for FY 2024 marks 2.8 percent growth from this year’s 639 trillion won, the lowest in 18 years. It can be called an “ultra-tight” budget, compared to a 5.1 percent rise this year and the 9-10 percent annual growth witnessed during the Moon Jae-in government.
윤 정부의 2024년 회계연도 예산안은 657조원으로 올해 본예산 639조원보다 2.8% 늘어난 것으로, 18년 만에 최저 층가치다. 올해 5.1% 증가, 문재인 정부 들어 연평균 9~10%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초긴축’ 예산이라 할 수 있다.

Few can oppose financial soundness, especially when major governments are “living in a fiscal fantasyland,” as the London-based The Economist put it recently.
런던에 본사를 둔 이코노미스트지가 최근 표현한 것처럼 정부가 “재정 환상에 살고” 있을 때 재정적 건전성에 반대할 수 있는 사람은 거의 없다.

The problem is whether fiscal retrenchment is suitable here and now.
문제는 재정 긴축이 현재 한국에 적합한지 여부다.

Korea’s economy has been struggling, with its growth rate remaining at the 1-percent range for this year and next, the lowest since the 1997-98 Asian financial crisis. Due to the robust U.S. economy and the reversal of interest rates between the two countries, Korean policymakers cannot use monetary policy to boost the sagging economy. Korea Inc. needs pump-priming water, which can come only from state coffers.
국내 경제는 올해와 내년 성장률이 1997~98년 아시아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인 1%대에 머무르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미국 경제의 호조와 한미 간 금리 역전으로, 한국 정책입안자들은 침체된 경기를 부양하기 위한 통화정책을 사용할 수 없다. 한국은 국고에서만 나올 수 있는 경기 부양 정책이 필요하다.

Yoon also lamented about the “near broke” situation of state finances and the accumulated debt of 1,000 trillion won under his predecessor. However, despite the inevitable increase in handouts due to COVID-19 and other adverse challenges, Korea’s government debt is in good shape.
윤 대통령은 전 정권에 의한 “파탄에 가까운” 국가재정 상황과 1000조원에 달하는 누적 부채에 대해서도 한탄했다. 그러나 코로나19 등 악재로 인해 지원금이 불가피하게 늘어난 상황에서도 한국 정부의 부채는 양호한 상태다.

Officials worry that the nation’s public debt will soon account for 50 percent of its gross domestic product. However, Japan’s net debt is already 150 percent of its GDP, and China will soon reach there. Korea’s budget deficit target is 3 percent of GDP. The corresponding rate in the U.S. may hit 7 percent in 2030.
관례자들은 국가 공공 부채가 곧 국내총생산(GDP)의 50%를 차지하게 될 것이라며 우려하고 있다. 그러나 일본의 순부채는 이미 GDP의 150%에 달하며, 중국도 곧 그 수준에 도달한다. 한국의 재정적자 목표는 GDP의 3%이다. 미국의 해당 비율은 2030년에 7%에 도달할 수 있다.

Even with tight spending, the budget deficit will amount to 3.9 percent of the country’s estimated GDP next year, way beyond the government’s target. This government is unlikely to hit its deficit restraint goals due to big holes in tax revenue. These are, in turn, ascribable to tax cuts for big businesses and wealthy people. That also runs counter to most advanced economies, which move to introduce a wealth tax or a windfall tax to narrow the wealth gap, while blindly pursuing non-existent trickle-down effects.
긴축 지출에도 불구하고 예산 적자는 내년 국가 추정 GDP의 3.9%에 달해 정부 목표를 크게 웃돈다. 현 정부는 세입에 큰 구멍들이 있어 적자 억제 목표를 달성할 가능성이 낮다. 이는 결국 대기업과 부유층에 대한 세금 감면으로 인한 것이다. 이는 또한 존재하지 않는 낙수효과를 맹목적으로 추구하면서 부의 격차를 줄이기 위해 부유세나 횡재세를 도입하려는 대부분의 선진국과도 배치된다.

KEY WORDS
■ resolute 단호한, 확고한
■ austere 엄격한; 금욕적인
■ reckless 무모한, 신중하지 못한
■ snowball (문제 등이) 눈덩이처럼 커지다
■ retrenchment 재정 긴축
■ robust 탄탄한
■ monetary policy 통화[화폐] 정책
■ sag 약화되다
■ pump-priming 경기 부양 정책
■ state coffer 국고
■ lament 애통하다
■ accumulate 축적하다
■ handout (정부 등에서 주는) 지원금
■ adverse 부정적인, 불리한
■ in good shape 상태가 좋은
■ account for (부분·비율을) 차지하다
■ deficit 적자
■ be ascribable to ~ 탓이다
■ run counter to ~을 거스르다, 역행하다
■ wealth tax 부유세
■ windfall tax 횡재세((경제 확대로 이익을 본 기업에 정부가 부과하는 부가세))
■ non-existent 존재하지 않는, 실제로 있지도 않은
■ trickle-down (국가의 경제 시스템을 통해) 부유층에서 서민층으로 흘러가는

사설 원문 보기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