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RTS] An crushes Marin to become Korea’s 1st world champion

An Se Young of Korea reacts after the women's single final match against Carolina Marin of Spain (unseen) at the BWF Badminton World Championship in Copenhagen, Denmark, on Aug. 27. AFP-Yonhap한국의 안세영이 8월 27일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2023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세계개인선수권대회 여자 단식 결승에서 스페인의 카롤리나 마린(사진 부재)을 이긴 뒤 환호하고 있다. AFP-연합
An Se Young of Korea reacts after the women’s single final match against Carolina Marin of Spain (unseen) at the BWF Badminton World Championship in Copenhagen, Denmark, on Aug. 27. AFP-Yonhap
한국의 안세영이 8월 27일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2023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세계개인선수권대회 여자 단식 결승에서 스페인의 카롤리나 마린(사진 부재)을 이긴 뒤 환호하고 있다. AFP-연합


World number one An Se-young became the first woman from Korea to win singles gold at the BWF World Championships when she beat former champion Carolina Marin 21-12 21-10 in the final on Sunday in Copenhagen.
세계랭킹 1위 안세영이 27일 코펜하겐에서 열린 BWF 세계개인선수권대회 결승에서 전 챔피언 카롤리나 마린을 21-12, 21-10으로 꺾고 한국 여자 단식 첫 금메달을 차지했다.

An, the 21-year-old top seed, rounded off a perfect tournament by beating two Olympic champions en route to the title. She had knocked out Tokyo gold medallist Chen Yu Fei in straight games in the semi-finals on Saturday.
21세의 톱 시드 안세영은 두 명의 올림픽 챔피언을 물리치며 완벽한 토너먼트를 마무리한 후 결승에 진출했다. 안세영은 토요일 준결승에서 도쿄 금메달리스트 천위페이를 2-0으로 일축했다.

“I’m so happy to win the match today. I enjoyed playing,” An said after receiving her gold medal.
안세영은 금메달을 딴 후 “오늘 경기를 이겨 정말 행복하다. 즐겁게 경기했다”고 말했다.

Spain’s Marin, the 2016 Olympic champion who is on the comeback trail after an anterior cruciate ligament (ACL) injury, was looking to win her fourth world title but she was no match for An, who wrapped up the contest in 42 minutes.
2016년 리우올림픽 글메달리스트이자 전방십자인대 파열 후 복귀를 노리고 있는 스페인의 마린은 자신의 4번째 세계 타이틀 획득을 노렸지만 42분 만에 경기를 마친 안세영의 상대가 되지 못했다.

An won the last 11 points in a row after the score was tied at 10-10 in the second game to hand Marin her first loss in the final of the competition.
안세영은 2차전에서 10-10 동점을 이룬 뒤 마지막 11득점은 연이어 승리하며 마린에게 결승전 첫 패배를 안겼다.

An was Korea’s first women’s finalist in 30 years. Bang Soo-hyun lost the 1993 final to Indonesia’s Susi Susanti.
안세영은 30년 만에 한국 최초 여자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방수현은 1993년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의 수지 수산티에게 져 준우승했다.

The men’s final was a much closer affair where Thailand’s Kunlavut Vitidsarn came from behind to prevail 19-21 21-18 21-7 against Japan’s Kodai Naraoka. (Reuters)
남자 결승전은 태국의 쿤라부트 비티사른이 일본의 나라오카 코다이를 상대로 19-21, 21-18, 21-7로 역전승을 거두며 훨씬 더 치열한 접전을 벌였다. (로이터)

KEY WORDS
■ beat (게임·시합에서) 이기다
■ top seed 톱 시드((토너먼트 경기에서, 정상급의 순위에 있는 선수에게 배정하는 시드))
■ round off ~을 (잘) 마무리짓다
■ en route to ~로 가는 도중에
■ knock out ~를 녹아웃[케이오]시키다
■ comeback trail 복귀
■ anterior cruciate ligament 전십자인대
■ wrap up 마무리짓다
■ prevail against ~을 이기다

기사 원문 보기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