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Mom’s murder of 2 newborns reignites debate over anonymous childbirth

수직은행 게티이미지뱅크
게티 이미지 뱅크
게티 이미지 뱅크


사는 권리, 뿌리를 아는 권리 등 다양한 가치관이 충돌한다
생명권과 부모의 권리를 포함한 여러 가치의 충돌

정지혜의

신생아 2명을 살해해, 시신을 집의 냉동고에 보관한 혐의로 어머니가 최근 체포된 것을 받아, 안보의 필요성에 대한 오랜 논의가 재연하고 있다. 제정하다 여성의 출산을 인정하는 법률 익명으로 원하지 않는 임신의 경우.
신생아 2명을 살해한 후 집 냉장고에 시신을 보관해 온 혐의로 최근 구속된 친모 사건이 원치 않는 임신을 했을 경우, 익명 출산을 가능하게 하는 법 제정의 필요성에 대한 오랜 논쟁을 재 점화했다.

후생성에 따르면, 일요일, 여러 관련 송장 현재 보류 중 2020년 12월 여당·국민의 역당 김미애 의원이 제출한 것도 포함된다. 김씨의 법안은 경제적 또는 사회적 어려움에 직면한 임산부가 개인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출산하여 아기를 지방자치단체에 인도하는 것을 가능하게 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일요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현재 국회에는 관련 발의안이 여러 건 계류 중이지만 여당 국민의 힘 김미애 의원이 2020년 12월 제출한 의안도 그 중 하나다. 김 의원의 법안은 경제적·사회적 곤경에 놓인 임산부가 익명으로 출산한 뒤 지방자치단체에 해당 아동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한 의안이다.

지지자들은 이러한 법률이 있으면 원치 않는 임신을 한 여성이 아기를 버리거나 죽이는 것조차 사라진다고 주장하는 반면, 반대파는 이 법이 아이들로부터 보호받고 자신의 뿌리를 아는 권리를 빼앗게 된다고 주장한다.
찬성측은 이러한 법안이 원치 않는 출산을 한 여성의 유아유기·살해 등을 방지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 반면, 반대측은 아동의 보호를 받을 권리와 부모를 아는 권리를 박탈한다고 주장한다.

금요일 수원지방법원은 혐의로 기소된 30대 여성을 정식으로 체포하는 영장을 발행했다. 짜내다 그녀의 두 유아는 각각 2018년과 2019년에, 생후 불과 1일 만에 사망했다.용의자 인용된 경찰에 따르면 그녀는 이미 3명의 아이를 키우고 있었기 때문에 경제상태가 악화되었다고 한다.
지난 금요일 수원지법은 이 30대 여성 피의자에게 2018년과 2019년 각각 출산한 아기 2명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영장을 발행했다. 경찰에 따르면 피의자는 이미 3명의 자녀를 키웠고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고 밝혔다.

고인 유아의 시신은 여성의 집의 냉동고에 수년간 숨겨진 채 사건 중에 발견되었다. 감사 회계검사원은 기록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출생신고가 나오지 않은 유아를 조사했다. 배달 병원에서.
살해된 유아 시신 2구는 여성의 집 냉장고 안에 수년간 방치되어 있어, 이것은 감사원이 「병원 출산 기록은 있지만 출생 신고가 되지 않은 유아」를 조사하고 있던 감사중 에서 발견되었습니다.

키워드
■enact(법을) 제정한다
■ anonymously 익명으로
■ bill (국회에 제출된) 법안
■ 펜딩 계류 중
■ strangle 목을 짜서 죽인다
■ cite (이유를) 듣기
■ deceased 죽은
■ audit 감사
■delivery 출산

기사 원문 보기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