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Memorial events for teachers’ deaths held nationwide

Citizens lay flowers at Seoul Seo2 Elementary School in Seocho District, southern Seoul, Monday, to mourn a teacher who took her own life inside her classroom in July. Yonhap지난 7월 교실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교사를 추모하기 위해 시민들이 월요일 서울 서초구 서울서이초등학교에 헌화하고 있다. 연합
Citizens lay flowers at Seoul Seo2 Elementary School in Seocho District, southern Seoul, Monday, to mourn a teacher who took her own life inside her classroom in July. Yonhap
지난 7월 교실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교사를 추모하기 위해 시민들이 월요일 서울 서초구 서울서이초등학교에 헌화하고 있다. 연합


By Jun Ji-hye

Teachers held memorial events and rallies in Seoul and other parts of the country on Monday to commemorate the recent deaths of their colleagues and to demand proper measures to better protect their rights and prevent such tragedies.
월요일 서울과 전국 각지에서 교사들은 사망한 동료 교사들을 추모하고 교권 보호 및 더 이상의 비극 예방을 위한 적절한 대책을 요구하기 위해 추모행사와 집회를 열었다.

Principals of nearly 40 elementary schools designated the day a discretionary holiday, while a considerable number of teachers in other schools took their yearly leave or even their sick leave in order to participate in the collective action.
40여개 초등학교 교장들이 이날을 임시휴일로 지정했고, 이외 다른 학교 교사 상당수도 단체행동에 참여하기 위해 연차휴가나 병가를 냈다.

In order to minimize disruptions, some schools shortened teaching hours, while others combined classes. Some parents did not send their children to school as a way to show their support for the collective action of teachers.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수업 시간을 단축하는 학교, 통합 수업을 실시하는 학교 등이 있었다. 일부 학부모는 교사의 집단행동에 대한 지지 표명을 위해 자녀를 등교시키지 않았다.

Monday was considered special as it marked the 49th day since a young teacher at Seoul Seo2 Elementary School in southern Seoul took her own life, allegedly after struggling to deal with complaints from parents of some of her students regarding an assault case.
월요일은 서울 서이초의 한 젊은 교사가 교내 폭행 사건에 대한 학부모의 불만을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지 49일째 되는 기억해야 할 날로 여겨졌다.

Forty nine days is the total mourning period for Buddhists who believe that is how long it takes for a dead person to be reborn.
49일은 죽은 사람이 다시 태어나는 데 걸리는 시간이라고 믿는 불교 신자들의 총 애도 기간이다.

Following the young teacher’s suicide, three more teachers ― two working at elementary schools in Seoul’s Yangcheon District and in Gunsan, North Jeolla Province, and one working at a high school in Yongin, Gyeonggi Province ― ended their own lives in the last four days.
젊은 교사의 자살 후 서울 양천구와 전북 군산 초등학교에서 근무하는 교사 2명, 그리고 경기 용인시 고등학교에서 근무하는 교사 1명이 최근 나흘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Although police investigations into their deaths are still ongoing, the anger felt by teachers across the country has been fueled based on the belief that their deceased colleagues were all under excessive stress due to parents being too demanding.
이들의 사망에 대한 경찰 조사가 아직 진행 중이지만, 사망한 동료들이 학부모의 지나친 요구로 과도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는 판단에 전국 교사들의 분노가 증폭되고 있다.

KEY WORDS
■ rally 집회
■ commemorate 기념하다
■ tragedy 비극
■ designate 지정하다
■ discretionary 자유재량에 의한
■ sick leave 병가
■ collective 집단의, 단체의
■ disruption 방해, 지장
■ mourning period 애도 기간
■ ongoing 계속 진행 중인
■ fuel 부채질하다
■ deceased 사망한
■ excessive 지나친, 과도한
■ demanding 요구가 많은, 쉽게 만족하지 않는

기사 원문 보기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