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Korean women enter motherhood at more advanced age

gettyimagesbank게티이미지뱅크
gettyimagesbank
게티이미지뱅크


By Yi Whan-woo

Korean women are becoming mothers later in life as the country struggles with a shrinking population and a record-low fertility rate of 0.78, according to data, Wednesday.
수요일 발표된 자료에 의하면 인구감소와 사상 최저 출산율 0.78이라는 난제를 겪고 있는 한국에서 평균 출산 연령이 늦어지고 있다.

Released by Statistics Korea, the updated stats on last year’s births in Korea showed the average age of women giving birth to their first child was 33.5 in 2022, up by 0.2 from a year earlier.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해 국내 출생 통계에 따르면 2022년 첫 아이 평균 출산연령은 33.5세로 전년대비 0.2세 상승했다.

Last year’s figure was also an increase from 29.5 in 2002 and 31.6 in 2012.
지난해 역시 2002년의 29.5세, 2012년의 31.6세보다 증가한 수치였다.

Correspondingly, the number of babies born dropped by 4.4 percent or 11,000 to 249,000 between 2021 and 2022.
이에 따라 2021~2022년 사이 출생아 수는 24만9000명으로 전년대비 1만1000명, 즉 4.4% 감소했다.

The breakdown by age shows women mainly give birth in their early 30s, while more women are entering motherhood at 35 or older.
연령별로 살펴보면 30대 초반 출산율이 가장 높지만, 35세 이후 첫 출산하는 경우도 늘고 있다.

A total of 73.5 for every 1,000 women between the ages of 30 and 34 gave birth in 2022, marking a fall from 97.7 in 2017 and 78.9 in 2020.
30~34세 여성 1000명 중 73.5명이 2022년 출산해 2017년 97.7명, 2020년 78.9명에서 감소했다.

For every 1,000 women between the ages of 35 and 39, 44.1 gave birth last year, up from 42.3 in 2020.
지난해 35~39세 여성 1000명당 출생아 수는 44.1명으로 2020년 42.3명에서 늘었다.

The number of women giving birth between the ages of 25 and 29 has been falling. It reached 24 for every 1,000, down from 47.9 in 2017 and 30.6 in 2020.
25~29세 여성 출산율이 감소하고 있다. 해당 연령 여성 1000명당 출생아 수 24명으로 2017년 47.9명, 2020년 30.6명보다 감소했다.

The overall fertility rate stood at 0.78 in 2022, dropping from 0.81 the previous year and marking the lowest number since 1970 when relevant data started to be compiled.
2022년 전체 출산율은 0.78명으로 전년(0.81명)보다 낮아져 관련 자료가 집계되기 시작한 1970년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The rate was also the lowest in the OECD which showed an average fertility rate of 1.58.
평균 출산율 1.58명을 기록한 OECD 국가 중에서도 가장 낮은 수치였다.

In particular, the rate dipped to record a quarterly low of 0.7 in the April-June period, down 0.05 from a year earlier.
특히 4~6월에는 전년 동기 대비 0.05명 하락한 0.7명으로 최저 분기를 기록했다.

KEY WORDS
■ struggle with ~로 고심하다
■ shrink 줄어들다
■ fertility rate 출생률
■ give birth to [아이]를 낳다
■ figure 수치
■ corresponding (~에) 상응하는
■ breakdown 분해
■ motherhood 어머니인 상태
■ compile (여러 출처에서 자료를 따와) 엮다
■ dip (아래로) 내려가다

기사 원문 보기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