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storical amnesia – The Korea Times


Looking back on past is vital to avoid repeating mistakes
과거를 돌아보고 같은 실수 반복을 피해야

Korea celebrated the 78th National Liberation Day Tuesday.
화요일 한국은 제78주년 광복절 경축식을 거행했다.

It was good to see President Yoon Suk Yeol and his wife follow Oh Seong-gyu, a wheelchair-bound Independence Army veteran, into the ceremony. Kim Young-gwan, another former independence fighter, was also beside the first couple.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휠체어를 탄 오성규 애국지사와 경축식에 동반 입장하는 모습은 보기 좋았다. 김영관 애국지사 역시 대통령 부부 곁을 지켰다.

However, Yoon’s speech made many people wonder why he invited the two centenarians to the event.
하지만 윤 대통령의 연설은 왜 이 두 애국지사를 경축식에 불렀는지 의문이 들게 만들었다.

After giving formal praises and thanks to patriotic martyrs, he made no mention of why they had to sacrifice their youthful years, or their entire lives, and what the nation should do so it will not repeat the unfortunate past.
윤 대통령은 두 애국지사를 칭송하는 의례적 감사 인사를 건넨 후, 이들이 왜 어린 시절 혹은 일생을 희생해야 했으며 한국이 불행했던 과거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Korea and Japan are partners who share universal values and pursue common interests,” Yoon said. “As partners that cooperate on security and the economy, Korea and Japan will be able to jointly contribute to peace and prosperity across the globe, collaborating and exchanging in a future-oriented manner.”
윤 대통령은 “한국과 일본은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고 공동의 이익을 추구하는 파트너”라며 “안보와 경제 분야에서 협력하는 파트너로서 한국과 일본은 미래지향적인 방식으로 협력하고 교류하며 전 지구에 평화와 번영에 함께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The president then reiterated how the free and democratic South has emerged victorious over the totalitarian and communist North in every way. He also attacked “blind followers of Pyongyang disguised as progressives and democracy and human rights activists.” The conservative president targeted civic groups, labor activists and political opponents. It was a far cry from his predecessors, right or left, who reflected on the past and stressed unity.
이후 윤 대통령은 자유민주주의를 선택한 남한이 어떻게 모든 면에서 공산전체주의를 선택한 북한에 대해 승리를 거두었는지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또 “진보주의 행동가와 민주주의 운동가, 인권운동가로 위장한 맹목적인 북한 추종자들”을 공격했다. 보수 성향인 윤 대통령은 시민단체, 노동 운동가, 정치적 반대자 전체를 표적으로 삼았다. 과거를 반성하고 화합을 강조한 역대 대통령들과 차이가 두드러졌다.

Unlike in the past, there was no mention of national reunification, even as a fleeting remark. What would patriotic martyrs say if they saw their divided fatherland, with the two split halves accelerating their confrontation instead of seeking reconciliation? One could not help but wonder what Oh, the former independence fighter, must have thought when he heard those words. He lived in his “former enemy country” until recently after leaving Korea amid the left-right fight in the aftermath of national liberation.
과거와 달리 조국통일에 대한 언급은 일언반구도 없었다. 분단된 조국이 화해는커녕 대립을 가속화하는 모습을 본다면 애국지사들이 뭐라고 하겠는가. 오 에국지사가 연설을 듣고 무슨 생각을 했을지 궁금해하지 않을 수 없다. 그는 광복 여파로 좌우 투쟁 속에 한국을 떠나 최근까지 “옛 적국”인 일본에서 살았다.

True, one cannot live in the past. The future should be more important than the past. There are also times when you must sacrifice the lesser for the greater. However, burying the past and moving to the future is difficult when perpetrators and victims do not share historical viewpoints.
사실, 과거에 살 수는 없다. 미래는 과거보다 중요하다. 더 큰 것을 위해 때론 작은 것을 희생해야 할 때도 있다. 그러나 가해자와 피해자가 역사적 관점을 공유하지 않을 때, 과거를 묻고 미래로 나아가기는 어렵다.

While Koreans celebrated their liberation, some Japanese politicians and cabinet ministers paid homage to Yasukuni Shrine, where 14 Class-A war criminals are enshrined. Side by side them are tens of thousands of Korean soldiers and laborers forced to serve Japanese colonialists and memorized there against their will. Liberation will not come for these victims until Tokyo separates them from the shrine.
한국이 광복절을 기념하는 동안 일부 일본 정치인과 각료들은 A급 전범 14명이 안치된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다. 이들 옆에는 일제강점기에 강제 징용된 한국군과 노동자들 수 만명 역시 의사와 무관하게 합사돼 있다. 일본이 이들을 신사에서 분리할 때까지 희생자들에게 해방은 오지 않을 것이다.

Some surviving former sexual slaves and forced laborers have yet to receive the Japanese government’s apologies and formal compensation. They refuse to accept comforting words and money from the Korean government. All Tokyo has to do is say sorry and pay token money. But Japan would never do so, implying much regarding their future moves.
생존해 있는 일부 위안부 및 강제징용 피해자들은 아직 일본 정부의 공식적인 사과와 보상을 받지 못했다. 이들은 한국 정부로부터 위안의 말이나 보상금 받기를 거부한다. 일본이 할 일은 단 하나, 사과하고 보상금을 지불하는 것이다. 그러나 일본은 결코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며, 이는 일본의 향후 움직임이 어떨지에 대해 많은 것을 암시한다.

KEY WORDS
■ veteran 참전 용사
■ centenarian 나이가 100세인[100세가 넘는] 사람
■ patriotic 애국적인
■ martyr 희생자, 열사
■ future-oriented 미래 지향적인
■ reiterate 반복하다[되풀이하다]
■ fleeting 순식간의, 잠깐 동안의
■ reconciliation 화해
■ perpetrator 가해자[범인]
■ pay homage to ~에게 경의를 표하다

사설 원문 보기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