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Raoul Dufy’s sumptuous colors take over Seoul in two simultaneous retrospectives

Raoul Dufy's 'The Woman in Pink' (1908) / Courtesy of Centre Pompidou, MNAM-CCI/Bertrand Prevost/Dist. RMN-GP라울 뒤피의 ‘분홍색 옷을 입은 여인'(1908) / 퐁피두 센터, MNAM-CCI/Bertrand Prevost/Dist. RMN-GP 제공
Raoul Dufy’s “The Woman in Pink” (1908) / Courtesy of Centre Pompidou, MNAM-CCI/Bertrand Prevost/Dist. RMN-GP
라울 뒤피의 ‘분홍색 옷을 입은 여인'(1908) / 퐁피두 센터, MNAM-CCI/Bertrand Prevost/Dist. RMN-GP 제공


By Park Han-sol

If one were to sum up French artist Raoul Dufy (1877-1953) in a single phrase, a strong contender would be “a jack of all esthetic trades” ― as once dubbed by The New York Times in its Sept. 3, 1999, article.
프랑스 예술가 라울 뒤피(1877-1953)를 한 단어로 요약한다면 뉴욕타임스가 1999년 9월 3일자 기사에서 언급했듯이 “예술계의 팔방미인”이 유력한 후보일 것이다.

While best known for his vivaciously colored, lyrical canvas works and watercolors, Dufy was also a printmaker, fashion and book illustrator, draftsman and textile designer.
생동감 넘치는 색상과 서정적인 화풍, 수채화로 잘 알려졌지만 뒤피는 판화 제작자이자 패션 및 도서 일러스트레이터, 제도사 및 섬유 디자이너이기도 했다.

And those in Seoul are offered a rare, comprehensive glimpse of the artist’s creative journey this year.
올해 서울 시민들은 뒤피의 창조적 여정을 종합적으로 엿보는 흔치 않은 기회를 얻게 됐다.

More than 350 of his paintings, woodblock prints, drawings, ceramics and textiles have taken over the city via the two simultaneous retrospectives mounted at The Hyundai Seoul and the Seoul Arts Center’s Hangaram Art Museum.
뒤피의 회화, 목판화, 드로잉, 도자기, 직물디자인 중 350여 점이 더현대서울과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동시 개최된 회고전을 통해 서울을 점령했다.

Dufy’s stylistic forays on canvas spotlighted at The Hyundai Seoul
뒤피의 현대적인 화풍 시도, 더현대서울에서 조명돼

It was after making a series of early forays into impressionism, fauvism and cubism at the beginning of the 20th century that Dufy eventually realized his own signature style ― defined by blithe splashes of color, lightness and lyricism.
뒤피가 마침내 자신의 특징적 스타일인 유쾌한 색상, 맑음 및 서정주의를 실현한 것은 20세기 초 인상파, 야수파, 입체파에서 초기부터 연속적인 시도를 한 후였다.

The exhibition, “Raoul Dufy, The Melody of Happiness,” at The Hyundai Seoul begins by tracing the artist’s wide-ranging stylistic exploration through paintings such as “The Beach at Sainte-Adresse” (1904), an impressionist snapshot of the seaside in Normandy, France, and “The Woman in Pink” (1908), a chromatic portrait of his future wife Eugenie-Emilienne Brisson with fauvist injections.
더현대서울에서 열리는 ‘뒤피, 행복의 멜로디’는 1900년대 프랑스 노르망디 해변을 그린 인상파 스냅샷인 ‘생트-아드레스의 해변'(1904)과 야수파 영향을 받아 그린 미래 아내 에밀리엔 브리송의 원색적 초상화 ‘분홍색 옷을 입은 여인'(1908) 등 회화를 통해 뒤피의 폭넓은 양식적 탐구를 추적하며 시작한다.

KEY WORDS
■ sum up 요약하다
■ contender 도전자[경쟁자]
■ dub 별명을 붙이다
■ vivacious 명랑한, 쾌활한
■ lyrical 서정적인
■ comprehensive 포괄적인, 종합적인
■ take over 장악하다
■ retrospective (화가의) 회고전
■ mount (~을 조직하여) 시작하다
■ foray (다른 활동·직종에 들어가려는) 시도
■ fauvism 야수파[주의] ((20세기 초의 프랑스의 미술 운동))
■ blithe 쾌활한, 행복한
■ injection 주입

기사 원문 보기

Leave a Comment